졸리 행정체제 권대정 경향 .
jdc 티볼트 대한항공 cccc n
홈- 뉴스 - 문화

기후변화, 사막에 비를 내려 꽃을 피우다

칠레 사막이 겨울인 현재 때아닌 꽃을 틔워 눈길 [양동익 기자 2024-07-10 오전 7:35:57 수요일] a01024100247@gmail.com

PRINT :    SCRAP :

 

지구상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으로 꼽히는 칠레 사막이 겨울인 현재 때아닌 꽃을 틔워 눈길을 끌고 있다.

 

8일(현지 시각)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칠레 북부 안데스 사막 서쪽의 아타카마 사막 모래 언덕에 최근 며칠 동안 이어진 폭우로 인해 형형색색의 꽃들이 개화했다.

 

아타카마 사막은 지구상 가장 건조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지만, 혹독한 날씨를 견뎌낸 강인한 생명력의 씨앗과 구근들이 몇 년에 한번 내리는 폭우를 맞고 꽃을 피워내기 때문에 '개화하는 사막'(Desierto Florido)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대체로 남반구 봄에 해당하는 9월에서 10월 중순 사이에 볼 수 있으며, 겨울인 7월 초에는 보기 어렵다. 하지만 최근 엘니뇨 현상으로 인해 폭우가 쏟아져 꽃이 일찍 피었다. 겨우내 꽃이 만발한 것은 지난 2015년 4~5월 이후 9년 만이다.

 

아타카마 사막을 관리하는 칠레 정부 산하 국립산림공사(CONAF)는 “아직 '꽃이 피는 사막' 현상으로 간주할 만큼 충분한 꽃이 피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몇 주 동안 더 많은 비가 예상되기 때문에 더 넓은 지역에 꽃이 필 것으로 보인다.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유투브) https://www.youtube.com/watch?v=UNwUPqj3EAs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세종시의 굴욕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세종시의 굴욕 세종시의 상업 시설들이 줄줄이 폐업하고 있다. 정부세종청사 바로 앞에 위치한 4성급 B 호텔은 25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