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 . 행정체제 권대정 졸리
티볼트 n jdc 대한항공 cccc
홈- 뉴스 - 경제

SK 2026년까지 AI와 반도체에 집중 투자

최태원 미래 준비 위한 근본 변화 필요 AI와 배터리 성장 강조, 2026년까지 80조원 재원으로 투자 [추현주 기자 2024-07-01 오후 1:18:23 월요일] wiz2024@empas.com

PRINT :    SCRAP :

▲SK 2026년까지 AI와 반도체에 집중 투자

SK그룹이 오는 2026년까지 80조원의 재원을 확보해서 인공지능(AI)과 반도체를 비롯한 미래 성장 분야에 선제 투자하기로 했다.


다가올 시장의 큰 파고(Big Wave)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미래 성장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 가치사슬(밸류체인) 정비 등 근본적인 체질 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SK 경영 철학인 'SKMS'(경영관리시스템) 정신을 기반으로 운영 개선(Operation Improvement) 등 경영 기본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SK그룹은 그제(28)부터 어제(29)까지 이틀 동안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최태원 회장, 최재원 수석부회장, 최창원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20여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이같은 논의를 했다고 오늘(30) 밝혔다.

미국 출장 중인 최 회장과 최 수석부회장은 화상으로 참석했다.

최태원 회장의 장녀인 최윤정 SK바이오팜 사업개발본부장(부사장)도 처음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서 SK 최고경영진은 지난 상반기 동안 밸류체인 재정비 등을 위해 운영한 다양한 태스크포스(TF) 활동 결과를 공유하고, 후속 논의를 했다.

SK 계열사 각 사는 합의한 방향성에 맞춰 올해 하반기부터 사별 이사회에서 구체적인 실행 방안 등을 추진한다.

최태원 회장은 최근 그룹 차원의 포트폴리오 조정 등과 관련해 "새로운 '트랜지션(전환) 시대'를 맞아 미래 준비 등을 위한 선제적이고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미국에서는 AI 말고는 할 얘기가 없다고 할 정도로 AI 관련 변화의 바람이 거세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그룹 보유 역량을 활용해 AI 서비스부터 인프라까지 'AI 밸류체인 리더십'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K 경영진은 이번 회의에서 수익성 개선과 사업구조 최적화, 시너지 제고 등으로 오는 2026년까지 80조원의 재원을 확보하고, 이를 AI와 반도체 등 미래 성장 분야 투자와 주주환원 등에 활용하기로 했다.

운영 개선을 통해 앞으로 3년 내 30조원의 잉여현금흐름(FCF)을 만들어 부채비율을 100% 이하로 관리한다는 목표도 포함됐다.

SK그룹은 지난해 10조원 적자를 기록한 세전이익이 올해는 흑자로 전환해 22조원 안팎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2026년 세전이익 목표는 40조원대이다.


SK그룹은 AI·반도체 투자로 고대역폭 메모리(HBM)를 필두로 한 AI 반도체 AI 시대의 핵심 인프라로 꼽히는 AI 데이터센터 개인형 AI 비서(PAA)를 포함한 AI 서비스 등 'AI 밸류체인'을 더 정교화하고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SK하이닉스는 2028년까지 향후 5년간 총 103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중 약 80%(82조원)HBM AI 관련 사업 분야에 투자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AI 데이터센터 사업에 5년간 34천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세종시의 굴욕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세종시의 굴욕 세종시의 상업 시설들이 줄줄이 폐업하고 있다. 정부세종청사 바로 앞에 위치한 4성급 B 호텔은 25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