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정 경향 졸리 행정체제 .
n 티볼트 cccc 대한항공 jdc
홈- 뉴스 - 사회

한반도, 얼마나 큰 태풍이 오려고 이렇게 잠잠하지?

지난 이틀간 허리케인 베릴이 카리브해를 관통하면서 최소 7명의 사망자가 발생 [양동익 기자 2024-07-04 오전 11:21:46 목요일] a01024100247@gmail.com

PRINT :    SCRAP :

 

‘역대급 허리케인’으로 꼽히는 베릴이 대서양에서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카리브해 섬들과 남미 북부 지역을 강타했다.

 

대서양의 올해 첫 허리케인인 베릴은 지난달 30일 두 번째로 강한 등급인 4등급으로, 1일(이하 현지시간) 밤에는 가장 강력한 5등급으로 발달해 2일 최대 풍속이 270㎞에 달했다.

 

미국 CNN 등 현지 언론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이틀간 허리케인 베릴이 카리브해를 관통하면서 최소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현재 카리브해 섬 국가들에서는 주택과 건물, 기반시설 파손이 잇따르고 있으며, 정전과 통신 두절로 인해 피해 상황을 집계하는 것조차 어려움을 겪고 있다.

 

AP통신은 “카리브해 남동부 지역은 20년 전 허리케인 이반이 강타해 수십명이 사망한 이래 가장 큰 허리케인 피해를 겪었다”고 전했다.

 

현재 베릴의 위력은 다소 감소해 4등급으로 내려왔지만, 여전히 최대 풍속은 230㎞에 달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1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촬영한 베릴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태풍의 눈과 함께 카리브해 전역을 뒤덮은 두터운 허리케인의 모습이 생생하게 담겼다.

 

카리브해 섬 그레나다에서는 강력한 허리케인의 위력에 집의 지붕이 뜯겨져 나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베릴은 오는 4일 저녁 멕시코 유카탄반도에 근접하고 5일에는 유카탄반도를 관통한 뒤 주말에는 멕시코만을 지나 멕시코 동부와 미국 텍사스주 남부 국경 부근으로 향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미국 전역이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허리케인 베릴이 미국의 최소 6개 주(州)를 강타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루이지애나와 아칸소, 테네시, 미시시피, 텍사스 등이 베릴의 영향권 안에 들 것으로 보고 있다.

 

멕시코 정부도 유카탄반도 동남부 코스타 마야에서 캉쿤에 이르는 해안에 허리케인 경보를 발령하고 베릴 상륙에 대비 중이다.

 

한편, 베릴은 열대 대서양에서 이례적으로 일찍 형성된 강한 등급의 허리케인으로, 역사상 처음으로 6월에 발달한 4등급 이상의 허리케인으로 기록됐다.

 

유투브) https://youtu.be/JsEvfiYJpXI?si=n1U-r6ZNF282zOTN? 

shorts) https://youtube.com/shorts/Y9fODigkTjI?si=peWzHZhyAxLaH51j?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세종시의 굴욕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세종시의 굴욕 세종시의 상업 시설들이 줄줄이 폐업하고 있다. 정부세종청사 바로 앞에 위치한 4성급 B 호텔은 25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