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q 현대카드 권대정 . 경향
jdc 티볼트 감귤 n cccc
홈- 뉴스 - 정치

2023제주국제청년포럼 열어

24일~26일까지 '청년의 언어로 그리는 지속가능한 미래' , 13개국 25개 도시의 청년 및 제주청년 등 60여명 참가 [추현주 기자 2023-11-25 오후 3:55:40 토요일] wiz2024@empas.com

PRINT :    SCRAP :

▲2023제주국제청년포럼 열어

제주특별자치도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제주시 소통협력센터 및 도 일원에서 2023 제주국제청년포럼(JIFF)을 진행한다.

 

청년의 언어로 그리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삼은 이번 포럼은 제주도와 교류하는 해외 도시의 청년들이 모여 글로벌 문제를 토론하고 지속가능 발전목표의 구체적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는 13개국 25개 도시의 청년 및 제주청년 등 60여 명이 참가했으며, 참가자들은 패널 세션 및 토론, 라운드 테이블, 정책 제안서 작성 및 제안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한편 원도심 투어, 제주문화 탐방 등에도 나설 예정이다.

 

24일 제주시 소통협력센터 1층 질문도서관에서 열린 제주국제청년포럼 개막식은 밴드 이강의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환영사 및 축사, 포럼 및 참가도시 소개 영상 상영, 제주공공외교프렌즈 위촉식, 제주대학교 오케스트라 축하공연, 2023제주국제청년포럼 준비위원회 소개 등이 진행됐다.

 

개막식에는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해 정병화 UNITAR 국제연수센터소장, 김일환 제주대학교 총장, 왕루신 주제주중국총영사, 다케다 가츠토시 주제주일본국총영사 등이 참석해 포럼 개최를 축하하고 행사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참가자들을 환영하고, 청년들이 주도적으로 미래를 설계하고 실현하는 희망의 도시 제주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영훈 지사는 청년원탁회의, 청년주권회의, 청년자율예산 등 제주도정의 주요 청년정책을 소개하며 제주의 청년정책은 청년들을 들러리로 내세우지 않고 청년의 시각으로 스스로 문제를 풀어내도록 실질적인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이번 포럼 역시 청년주권을 확보하는 실질적인 네트워크가 되길 희망한다한계를 두지 않는 자유로운 제언과 격의 없는 토론을 기대하며, 제주도정도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사회 변화를 유도하는 정책이 실현되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개막식 이후 참가자들은 지속가능한 환경, 평등과 정의, 번영과 혁신, 글로벌 제주 등 4가지 주제 동시세션을 통해 패널 토론 및 그룹 활동을 이어갔다.

 

둘째 날인 25일에는 폐회식을 개최하고 참가자들에게 수료증을 수여하며, 제주목관아 및 동문시장 일원을 둘러보는 제주 원도심 투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마지막 날인 26일 오전 거문오름, 세계자연유산센터 등 제주 탐방 프로그램을 끝으로 제주국제청년포럼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