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체제 권대정 경향 jq .
n cccc 감귤 티볼트 jdc
홈- 뉴스 - 정치

APEC 정상회의 개막

샌프란시스코의 과학 기술 예술 박물관 익스플로라토리움에서 공식 환영행사, 인공지능AI의 잠재력 활용, 탄소배출 억제, 자연재해 안전한 공급망 구축 등 [추현주 기자 2023-11-16 오후 3:12:18 목요일] wiz2024@empas.com

PRINT :    SCRAP :

▲APEC 정상회의 개막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15(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본격 개막했다.

 

이번 APEC 정상회의 의장국인 미국은 이날 오후 샌프란시스코의 과학·기술·예술 박물관인 익스플로라토리움(Exploratorium)에서 공식 환영 행사를 열었다.

 

이날 리셉션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 회원국 주요 정상 대부분이 참석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앞서 바이든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해 각국의 정상들을 맞았다.

 

샌프란시스코에 연고지를 둔 유명 농구팀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티브 커 감독도 각국 정상의 샌프란시스코 방문을 환영했다.

 

커 감독의 소개를 받고 연단에 선 바이든 대통령은 "샌프란시스코는 미국이 태평양 전역으로 뻗어 나가는 곳이자, 많은 사람이 마음을 남긴 곳"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곳에 모인 지도자들이 새로운 관계와 새로운 파트너십을 맺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은 이전 APEC 정상들이 직면했던 것과 달리 인공지능(AI)의 잠재력을 어떻게 활용해 위험과 안전 우려를 최소화하면서 삶을 향상시킬 것인가, 탄소 배출을 억제하고 팬데믹이나 자연재해와 같은 위협에 맞서고 탄력적이고 안전한 공급망을 구축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도전에 대응하는 우리의 가장 강력한 도구인 연결과 협력은 첫 번째 APEC 정상회의 당시와 동일하게 유지되고 있다""이것이 바로 우리 모두가 여기 모인 이유이고, 나는 우리가 이룩할 모든 진전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환영 행사에는 미국 유명 팝가수 그웬 스테파니의 축하 공연도 열렸다.

 

각국 정상들은 이날을 시작으로 17일까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하마스간 전쟁과 우크라이나 전쟁, 무역 규제 완화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이번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의 공감대를 모은 공동선언문이 채택될지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에는 다자간 무역 체제를 지지하고 강화할 것을 약속하면서 대부분의 회원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비난하는 공동선언문이 채택된 바 있다. 

On Air
시사 TV 코리아

서울 / 인천·경기 / 강원 / 충남 / 충북 /
전남 / 전북 / 영남(본부) / 제주
뉴스HOT

TV 특집 프로그램

기획기사

정읍 무성서원, 세계유산 됐다! 정읍시 칠보면 무성리에 자리한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은 우선 우아한 건축미가 인상적이다. 군더더기 하나 ..